본문 바로가기

공포게임

불면증에 좋은 게임 F.E.A.R.3(피어3) 리뷰 ▣ 게임소개F.E.A.R. 모노리스 프로덕션이 제작한 2005년부터 발매 된 공포FPS게임의 대명사 입니다.이번 3편은 2011년에 발매된 게임으로 그나마 최근작이네요.다른 FPS게임과의 차별성이라 한다면 화려한 그래픽에다가 순간적인 슬로우모션을 통해 높여진 액션성에공포라는 특이한 장르를 절묘하게 섞은 분위기 연출이 돋보이는 게임입니다.분명 인간하고 싸우고 있고 장소가 어두울 뿐이지만 순간순간 튀어나오는 깜놀포인트의 연출은공포게임에 취약한 분들이라면 중간에 몇번이고 놀라고 어두운 복도하나 지나가기도 겁나는 수준의 연출을 보여줍니다.스토리는 저주받은 아이와 그 자손이라 여겨지는 주인공 그리고 그 존재들을 실험하기 위한 집단간의 대립..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솔직히 큰 비중을 차지하진 않습니다. 적어도 몰라도.. 더보기
ResidentEvil 5 (레지던트이블5) 2인 협동 플레이 최종보스의 첫인상은 참 좋았다 다섯번째 챕터의 마지막입니다다음이 마지막 챕터이고이번 챕터의 보스전에서는 게임 최종보스가 나와주셨지요마음에 듭니다. 음.. 대게 좀비게임의 보스는 바이러스 유포자인 경우도 많으니 최종보스가 인간형이라도 괜찮죠게다가 강화인간으로 놀라운 신체능력을 보여준다면 게임에 적합해보여요이상하게 온갖 무기 다 들고 나와서 기관총 쏴대고 그러는 것보다야 좋죠그거 외에도 이번 화에서도 지적하고 싶은 문제점은 많아요발판이 돌아가는 엘리베이터에서 적을 잡아야 하는데 조준하면서 움직이지도 못하게 해놓으면마음대로 쏘지도 못하고.... 계속 달려가면서 조준해줘야 하고 멀어서 맞지도 않는데 총알은 또 없고믿을 건 역시 전기몽둥이 밖에 없습니다. 왜 최종병기이자 최강아이템인지 알 수 있지요.아무튼 다음 화 부터는 마지막 챕터 시작입니.. 더보기
특종이고 뭐고 탈출하자 Outlast (아웃라스트) 리뷰 ▣게임 소개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알만한 사람들 다 아는 공포게임 Outlast(아웃라스트) 입니다.캠코더 하나 들고 정신병원 촬영나간 미친 기자의 경험담...(인 줄 알았는데...)어둠 속에서 적외선 모드로 확보한 최소한의 시야로 길을 찾고 미친놈들을 피하며 탈출하는 게임입니다.(나도 그런 줄 알았다고...)▣주관적 감상다른 플레이어들의 영상을 몇 편이고 보았지만 직접 해보면 다르다는 말에 시도해 본 게임입니다.초반의 깜놀 포인트는 다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막상 해보니 놀랐네요.시야의 결핍에서 오는 공포도 공포지만 이 게임은 제 생각에는 청각적인 공포감을 느끼기 쉬운 게임 같습니다.이 게임 역시 지도라는 개념을 하나 주었다면 게임이 너무 쉬워졌을지도 모르나 답답함은 줄었을 거 같네요.한번에 엔딩까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