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부족한가? Fallout : New Vegas(폴아웃 : 뉴베가스) DLC 리뷰

Posted by IT'GUM springfile
2015.10.24 14:05 Spring File's/Review

















▣ 게임 소개


메인스토리 리뷰는 여길 클릭!!!



폴아웃 뉴베가스의 DLC는 크게 4개의 지역추가 및 스토리 DLC와 2개의 무기 추가 DLC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에는 4개의 스토리 DLC에 대해 간략하게 이야기 해보도록 하지요.



발매 순서는 Dead Money, Honest hearts, Old world blues, Lonesome road 입니다.



각각 모하비 사막 내 특정 지역을 통해서 이동하는 새로운 지형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룹니다.



4개의 DLC는 단순 퀘스트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나름의 주제를 스토리를 통해 주제를 전달해줍니다.



그 주제와 본편의 분위기는 너무나 절묘하게 맞아떨어지지요.



게다가 평균 6시간 분량 정도의 스토리는 본편과 마찬가지로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분기를 지닙니다.



따라서 DLC도 2회차 이상의 플레이를 해보도록 유혹하죠.



간단하게 4개의 DLC를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데드머니는 핵폭탄이 터진 날 개장하기로 되있던 시에라 마드레 카지노를 배경으로 일어나는 사건입니다.



게임의 분위기는 공포게임과 유사합니다. 어두운 배경과 괴기스러운 적들, 다양한 함정들, 암울한 분위기, 아이템의 부족 등등..



플레이어는 모든 아이템을 뺏긴 채 납치당합니다. 이 DLC의 보상이 그 유명한 금괴입니다.(개당 3만캡 정도?)






두번째 어니스트 하트는 자이온 국립공원 지역을 여행하게 됩니다. 국립공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푸른 하늘과 협곡으로 이뤄 진 곳!!



배경이 꽤 아름다운 곳입니다. 그 속에서 부족전쟁에 참여하게 되지요. 본편에서 주요하게 다뤄졌던 인물의 등장이 매력적!!



하지만 가장 좋은 건 배경. 게임 전체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배경을 보여줍니다.





세번째 올드 월드 블루스는 상당히 발전된 과학기술을 지니고 있었지만 숨겨져있던 지역으로 가 빼앗긴 자신의 뇌(Brain)를...



되찾는 여행에 나섭니다.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접할 수 있는 곳입니다. 유머넘치는 npc들이 많고 부수적인 미니게임도 있습니다.



지역 자체는 상대적으로 좁은 편에 속하지만 그만큼 빠르고 알찬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마지막 론썸로드는 뉴베가스의 마무리를 장식하는 DLC입니다. 플레이어와 똑같이 배달부 출신의 적을 상대로



메인스토리의 전말을 제시해주고 강력한 무기들과 그 보다 강력한 적들이 등장하는 디바이드 라는 곳으로 떠나는 여행입니다.



말 그대로 모든 면에서 게임 전체의 끝판왕에 해당하는 DLC!! 충분한 준비를 한 상태에서 반드시 클리어 해봐야 할 녀석입니다.





▣ 주관적 감상


4가지의 DLC가 매력적인 이유는 본편과 관련된 인물들과 지역,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다뤄줌으로써



본편의 세계관을 더 견고하게 만들어 준다는 것도 있지만 그보다 더 좋은 점은 나름의 컨셉과 주제를 전달하고 있다는 것!



새로운 지형과 적들, 무기들이 오히려 그 주제전달을 위한 수단으로 보일 정도입니다.



게다가 DLC도 본편과 마찬가지로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엔딩과 보상이 바뀐다는 점은 그만큼 공을 들였다는 것일테죠.



가장 좋았던 DLC는 올드 월드 블루스와 론썸로드 였습니다.



올드 월드 블루스는 제시해주는 주제가 마음에 들었고



론썸로드는 DLC의 결말이 본편의 지형과 세력관계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 놀라웠죠.



서브로만 존재하던 DLC가 메인스토리에 영향을 주는 경우는 처음봤거든요.



이것이 폴아웃을 울티메이션 에디션으로 구매해야 하는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DLC 없이 즐긴 뉴베가스는 반쪽짜리라고 생각되거든요. 게다가 각각 6시간 정도 분량이라는 짧지 않은 분량의 이야기...



그 자체로 충분히 만족감을 선사해 줄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다만 한가지 단점을 이야기 하자면 DLC마다 다른 컨셉은 플레이어의 취향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그래도 DLC자체는 강제 된 것도 아니고 골라서 할 수 있으니 이 부분은 소박한 단점이라고 생각 됩니다.



그동안 보았던 DLC들 중 가장 만족스러운 작품들이라고 생각됩니다.



돈이 아깝지 않은 녀석들이니 강력 추천합니다!!!



이상으로 폴아웃 : 뉴베가스 DLC 리뷰를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