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는 역시 세기말 러시아 Metro2033:redux(메트로2033 리덕스) 리뷰

Posted by IT'GUM springfile
2016.01.24 12:00 Spring File's/Review

















▣ 게임 소개


추운 겨울에 어울리는 세기말 러시아 지하철 생존기 Metro2033:REDUX (메트로2033 리덕스)



원작소설 Metro2033 을 기반으로 우크라이나의 4A가 개발, 배급은 THQ에서 딥실버로 판권이 넘어간 듯 하네요.



REDUX 라는 것은 일종의 리메이크라고 보면 될 듯 합니다. 텍스쳐 변형 등 몇 가지 수정이 들어간 것으로 파악됩니다.



본편인 2033은 2010년에 출시 되었고, 리덕스는 2014년 출시로 라스트라이트 발매 이후 재발매 된 것으로 확인되네요.



그런 자잘한 이야기는 제쳐두고 본격적으로 소개로 넘어가겠습니다.



먼저 간단하게 세계관과 스토리를 집어보죠.



메트로는 핵전쟁으로 인해 방사능으로 오염된 지상을 피해 지하철 역사에서 생활하는 인류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지하세계에는 몇몇 세력들이 대치중인 상태입니다. 대표적으로는 나치와 공산주의자들의 전쟁을 볼 수 있죠.



게다가, 각종 돌연변이들이 넘쳐나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인공 아르티움(아르튬?)은 돌연변이들에게 습격당한 자신의 역을 위해 도움을 구하러 떠납니다.



도덕포인트라는 것을 통해 스토리의 분기가 있긴 합니다만 기본적으로 단선형이라 폴아웃 같은 자유도는 없습니다.



기본적인 게임의 형식은 생존 FPS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게임의 모드를 선택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생존과 잠입플레이가 주가 될 폴아웃 같은 생존모드, 학살과 총질이 주가 될 콜 오브 듀티스러운 용맹모드(맞나?)



어느 쪽을 선택해도 좋지만 전 생존모드로 플레이 했으니 그쪽으로 적겠습니다. 그게 이 게임의 묘미를 살릴 수 있겠네요.

(보고 있나 캡콤? 생존과 액션을 겸비한다는게 이런거야.)



이 게임이 생존인 이유는 크래프팅이나, 식량구하기 같은 것 따위 때문이 아닙니다. 그런건 없어요.



첫째,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돈도, 총도 아닌 정화통. 방사능 지역에서 방독면을 안 쓰면 헐떡이다 죽고, 돌아다니다가



정화통 교체시간을 초과해버리면 헐떡이다 죽습니다. 총알이 없으면 숨어서 도망치기라도 하지만 정화통 없으면 죽어요.



둘째, 부족한 물자. 생존모드는 고질적인 총알부족에 시달립니다. 그러니 지나친 총격전 보다 조용히 처리하는게 현명하죠.



그리고 물자를 구매하기 위해 쓰이는 돈(화폐가 총알)도 충분하진 않습니다. 정화통사고나면 총알 쬐끔사고 끝.



셋째, 플레이의 대부분은 혼자. 적들은 많고, 몇몇 돌연변이는 잡기도 빡세요. 친구 없는 오염지역에서 돌연변이가 잔뜩...



심지어 세이브는 체크포인트 방식!! (물론 훌륭한 세이브포인트를 제공하죠.) 긴장은 배가 될 수 밖에 없죠.



여기서 이 게임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제한된 여건에서 플레이어의 다양한 플레이 방식을 허용하되, 게임 내 긴장을 유지시켜 자연스럽게 몰입!!!



그리고 이것은 게임의 스토리와 맞물려 생존의 안도감과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기 충분합니다.



그래서 전 생존모드를 추천하고 싶네요.



날도 추운데 극한의 겨울 속 생존게임은 어떠신지요? 액션은 덤입니다.






▣ 주관적 감상


추위 속에서 떨다가 잡았던 녀석입니다. 화면 속 설원과 칼바람소리는 추운 방과 함께 정말 겨울이구나 싶게 만들더군요.



최근에 했던 게임 중 나름 수작이였습니다.



버그를 한 번도 겪지 않은 게임도 오랜만이였죠.(특정 장소에서의 프레임드랍은 짜증)



물론, 제가 겪지 않은 것일지도 모르니 이걸 장점으로 보진 않을거에요.



게임의 장점은 그런 것들 보다는 몰입감이니까요. 그 부분은 앞에서 충분히 이야기 한 듯 하네요.



그렇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는 단점을 이야기 하는게 정상적인데.. 크게 단점이라 꼽을 것들은 없습니다.



필요이상의 컷씬과 QTE플레이도 없이 대부분 게임 속에서 플레이어의 조작에 많은 부분을 맡겨놨어요.



그래서 이렇다할 컷씬이란 없습니다. 연출도 과하지 않아요. 여타 FPS에서 보여주는 폭발같은 건 찾아보기 힘듭니다.



말 그대로 세기말 생존게임이란 느낌으로 분위기는 암울해요. 폴아웃 보다 암울한 기분입니다. 플레이의 반이 지하공간;;;



가장 큰 단점을 굳이 꼽아보자면, 게임 속 세계의 생기가 너무 부족합니다. 활발하거나 그런 느낌을 떠나서



힘들게 다음 역사를 찾아갔지만 사람들과 상호작용할 수 있는 부분이 상당히 제한적입니다.(하다 못해 구경이라도)



심지어 대화 한 번 없이 물건 사고 끝인 경우도 있어요. 무조건 정해진 스토리라인을 따라가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부수적인 의뢰나 부탁 같은 일종의 퀘스트? 같은 것들은 존재하지 않습니다.(독백 외엔 말을 안 하는 주인공...)



하지만 그 와중에도 다른 사람들의 대화를 들어보면 상당히 자연스럽게 세계관을 느낄 수 있게 해줘요.



게임이 마음에 드신다면 여기저기 기웃거려보시는 것도 재밌을 겁니다.



이 게임은...



고민없이 진지한 스토리 자체를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네요.

(구매시 라스트라이트와 번들 구매가 좋을 듯 합니다. 2033의 엔딩 이후를 다루는 후속작인지라...)



요약!!!


개인적인 평점 8/10


1. 훌륭한 분위기 연출과 몰입하게 하는 스토리, 그것을 충실히 받쳐주는 게임 플레이


2. 아쉬운건 세계와 플레이어 사이의 상호작용이 부족하다는 점과 플레이타임


3. 겨울에 해야 재밌을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